바이든·트럼프, 전국 양자대결 지지도 일단 ‘호각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6개월을 앞둔 전국 여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열세를 만회하고 있다는 추세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실제 대선 승패를 좌우할 경합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세를 이어가고 있다.

- 광고 -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여론조사 분석기관 ‘디시즌 데스크 HQ'(DDHQ)에 의뢰해 7일 발표한 전국 여론조사 평균을 보면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양자대결 전국 지지도에서 똑같이 44.8%를 기록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DDHQ 분석에서 열세를 면한 것은 작년 10월 10일 이후 7개월 만이다.

그는 전날에는 45%를 기록해 트럼프 전 대통령(44.9%)에게 한때 앞서기도 했다.

민주당 소속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올해 11월 5일 대선에서 맞붙는다.

최근 일부 개별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의 전국 지지율 상승세가 관측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I&I·TIPP 인사이츠 조사에서 2% 포인트, 로이터·입소스 조사에서 1% 포인트, ABC·입소스 조사에서 1% 포인트로 각각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우위를 보였다.

무소속 후보인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가 설문조사에 포함됐을 때 DDHQ 전국 지지도의 결과는 다르게 나타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공화당)은 41.2%로 선두를 달렸고 바이든(민주당) 대통령이 40.1%, 케네디 후보가 8.5%로 뒤를 따랐다.

DDHQ는 686개 여론조사를 토대로 대선후보들에 대한 전국 지지도 평균을 산출했다.

전국 지지도는 특정 후보에 대한 전반적 여론을 읽을 수 있으나 대선 승리 가능성을 점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대통령 선거가 각주의 일반 유권자 직접투표와 선거인단 간접투표를 혼합한 형태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그 과정에서 민주당, 공화당을 확정적으로 지지해온 주들을 제외한 경합주 전적이 대선 전체의 승패를 좌우한다.

이날 현재 경합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양자 대결에서 우세를 유지하고 있다.

DDHQ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시간에서 48.9%로 바이든 전 대통령(45.6%)에게 3.3%포인트 앞선다.

위스콘신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48.9%로 바이든 대통령(45.8%)을 3.1%포인트 차로 따돌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47.9%로 바이든 대통령(47.2%)에게 작은 우위를 지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대선에서 당시 경합주로 지목된 애리조나, 조지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미시간에서 신승해 선거인단을 독식하면서 결국 백악관에 입성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