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네타냐후와 통화…’임박 징후’ 라파지상전 반대 재통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네타냐후, 인도지원 위한 케렘샬롬 국경검문소 개방 동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6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민간인 보호 대책 없는 가자지구 라파에서의 지상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통보했다. 

- 광고 -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네타냐후 총리와의 통화에서 라파 문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은 하마스의 최후 보루로 여겨지는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 대한 이스라엘의 지상전 개시가 임박한 징후가 나타난 상황에서 나왔다. 

결국 현지의 140만 명 넘는 팔레스타인 피난민에 대한 신뢰할만한 보호 대책없이 대규모 지상전에 나서는 것을 지지할 수 없다는 기존 미국 정부 입장을 재차 통보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미국, 이집트, 카타르 등이 중재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및 인질석방 협상이 난항을 빚고 있던 6일 이스라엘군은 라파에 대해 민간인 소개령을 내림으로써 라파 지상전을 곧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을 낳았다. 

아울러 네타냐후 총리는 통화에서 인도적 지원을 위해 이스라엘 남부의 케렘 샬롬 국경검문소를 여는 데 동의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인류 역사의 가장 어두운 장 중 하나인 홀로코스트에서 조직적으로 표적이 되고 살해된 600만 유대인들을 기억하고 반유대주의와, 모든 형태의 증오로 촉발된 폭력에 맞서 강력하게 행동하기로 이스라엘과 미국이 공동으로 약속한 것에 대해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