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라파 공격시 무기중단”, 이스라엘 “매우 실망”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스라엘이 개시한 가자지구 라파 지상작전을 두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갈등이 위험수위까지 고조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작전 강행시 무기 지원을 중단하겠다는 초강수를 꺼내 들었고, 이에 이스라엘 측은 대선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해 ‘유대인 표’까지 언급하며 맞대응했다.

- 광고 -

바이든 대통령은 8일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가자지구 민간인 피해를 언급하며 “그들(이스라엘)이 라파로 진격한다면 그들이 지금까지 라파와 다른 도시들을 다루는 데 써 왔던 무기들을 제공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피란민 140만명이 밀집한 라파에 대한 공격을 반대해오긴 했지만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공급 중단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비비(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시 내각에 그들이 인구 밀집 지역으로 진입하면 우리의 지원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우리는 무기 선적을 보류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것은 바이든 대통령이 원치 않았던 결정”이자 “전례 없는 불만의 표시”라고 해석했고 영국 BBC 방송도 “이스라엘에 대한 역대 가장 강한 경고”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례적 경고에도 이스라엘은 물러서지 않았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는 이스라엘 공영 칸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전쟁 시작부터 고마워했던 대통령에게서 듣기에 힘들고도 매우 실망스러운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에르단 대사는 “이스라엘에 대한 어떠한 압력도 우리 적들인 이란과 하마스, 헤즈볼라 등에게는 희망을 주는 것으로 당연히 해석된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에 표를 던진 미 유대인이 많은데 지금 그들은 주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스라엘이 라파처럼 수천 명의 테러범과 하마스 지도자, 인질이 머무는 중요하고 중심적인 지역에 들어가지 못한다면 도대체 어떻게 전쟁의 목표들을 달성할 수 있겠는가”라고 따졌다.

네타냐후 정부 내 대표적인 극우성향 정치인인 이타마르 벤-그비르 국가안보장관은 소셜미디어 엑스(X)에 “하마스는 바이든을 사랑한다”고 비꼬는 글을 올려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이스라엘 야권은 책임을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에게 돌렸다.

야권 지도자인 야이르 라피드 전 총리는 103 FM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라파 공격시 무기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위협한 것은 이스라엘 정부의 관리 실패의 결과”라고 비판했다.

또 전쟁에 대한 여론이 분열되고 이 문제가 공론화했다고 지적하면서 그 책임은 전적으로 네타냐후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140억달러 지원 계획을 밝힌 직후 네타냐후는 홀로코스트 추념일 연설에서 ‘이스라엘이 홀로 서야 한다면 홀로 설 것’이라고 말했다”며 “미국은 이 발언에 기분이 상했다”라고도 했다.

다만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외견상 미국과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비칠 수 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이스라엘 신문이 텔아비브에서 연 콘퍼런스에서 “두 동맹국은 어떠한 의견충돌도 은밀하게 해소해왔다”며 “이스라엘과 미국의 협력은 전례 없는 수준에 도달했고 아마도 이는 이스라엘 역사상 최고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