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바이든, 곧 중국산 제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직접 발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설리번 美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오늘 밝혔다.

- 광고 -

설리번 보좌관은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난 대통령을 앞서가지 않겠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적절한 때에, 머지않아(in short order) 발표되도록 두겠다”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과 이 행정부 전체가 미국 노동자와 기업에 피해를 주는 중국의 불공정 관행, 과잉 생산 문제, 중국이 전략 부문에서 도입한 일련의 비(非)시장적이며 (시장을) 왜곡하는 관행에 대해 우려해왔다는 게 비밀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은 ‘난 저항하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왔으며 그게 그가 이 문제에 접근하는 프레임이다”라고 덧붙였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대통령한테 직접 듣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노동자와 기업을 보호하겠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밝혀 왔고 우리는 이 행정부에서 그 일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르면 14일 전기차와 배터리, 반도체 등 전략적으로 중요한 산업에서 중국산 제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