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정책 바꿀수도…바이든, 석달전 첫 경고했다”(종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빈라덴 등 언급하며 “미국이 했던 실수 하지마” 조언도
美경고에 이스라엘, 라파 지상전 대신 표적공격 만지작 

미국이 이스라엘에 가자지구 라파에서 전면전을 벌일 경우 무기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레드카드’를 꺼내든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미 석 달 전에 이 같은 방침을 이스라엘에 전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광고 -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하마스와 싸우는 이스라엘을 강력 지지해온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에 미국 정부의 정책 변경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한 것은 올해 2월 11일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그들(이스라엘)이 라파로 치고 들어간다면 그들이 지금까지 라파와 다른 도시들을 다루는 데 써 왔던 무기들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방침을 공식화한 이달 8일보다 석 달이나 앞선 시점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2월 11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통화에서 라파에서 지상전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경고하면서 미국의 지속적인 지원은 이스라엘의 대응 방식에 달려 있다고 했다고 NYT는 전했다. 

미국이 처음으로 이스라엘을 위협한 순간이었으나 백악관은 양국 정상의 통화 후 배포한 공식 성명에서 이 사실을 언급하지 않고 비밀에 부쳤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그로부터 일주일도 되지 않아 미국과 이스라엘이 한 세대 만에 가장 심각한 충돌로 치달을 수 있는 길로 향하게 됐다고 NYT는 보도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월 17일 바이든 대통령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라파 침공의 기운이 고조되고 있으며 인도주의적 재앙이 초래될 수 있다고 보고했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는 선을 긋지 않으면 안 된다고 판단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약 3개월 뒤인 지난주 이스라엘로 향할 예정이었던 폭탄 3천500개의 선적을 중단시킨 데 이어 지난 8일에는 라파 지상전이 벌어지면 다른 무기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하기에 이르렀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런 방침을 밝히면서 네타냐후 총리에게 미국이 과거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그랬던 것처럼 이스라엘도 가자지구에서 수렁에 빠질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비비(네타냐후 총리)에게 ‘우리가 했던 실수를 되풀이하지 말라. 우리는 빈 라덴을 잡고 싶었다. 우리가 신와르(하마스 지도자)를 잡을 수 있게 도와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빈 라덴을 잡는 것은 말이 되지만 아프가니스탄을 통일하려는 것은 말이 안 됐고, 내가 보기엔 이라크에 핵무기가 있다는 생각에 휘말린 것도 말이 안 되는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하자 테러 배후인 오사마 빈 라덴을 비호한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을 상대로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 탈레반을 권좌에서 쫓아냈지만 궤멸시키지 못했다.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침공 20년 만인 2021년 쫓겨나다시피 아프가니스탄에서 철군했고 탈레반은 재집권했다. 

미국은 2003년에는 대량살상무기(WMD) 의혹을 제기하며 이라크를 침공, 사담 후세인 정권을 몰아냈으나 WMD는 찾지 못했고 2011년 이라크에서 군대를 철수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과 분석가 등은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은 갑작스러운 것이 아니며 이스라엘의 행동에 영향을 주기 위한 수개월간의 끈질긴 노력 끝에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2월부터 있었던 바이든 대통령과의 여러 차례 통화에서 라파 지상전 만류와 관련해 “나는 그것을 지지할 수 없다. 그것은 엉망이 될 것”이라며 강행 의지를 꺾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하마스의 가자지구 지도자인 야히아 신와르가 이스라엘의 침공을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NYT는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전쟁 발발 후 지속적으로 이스라엘의 공격 방식에 대한 우려와 지도부에 대한 좌절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NYT에 따르면 그는 작년 12월 12일 한 모금 행사에서는 이스라엘이 ‘무차별적인 폭격’을 자행했다고 말했고, 같은 달 23일에는 네타냐후 총리와의 전화 통화를 끊으면서 “할 만큼 했다(I’m done)”며 전화기를 세게 내려놓기도 했다. 

가자지구 지상전이 예상보다 오래 이어지자 올해 2월 8일에는 기자들에게 가자지구 공격이 ‘도를 넘었다’면서 이스라엘을 비판했고, 3월 15일에는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네타냐후 총리의 사임을 제안하는 연설을 하자 “좋은 연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