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팔 시위로 퇴학당하면 우리 회사에 취직시켜줄게”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최근  남성 탈모 방지 업체의 젊은 CEO가 친 팔레스티안 반전 시위를 벌이다 대학에서 정학이나 퇴학 조처를 당해 취업에 어려움을 겪을 경우 취직을 시켜주겠다고 장담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데일리 메일과 뉴욕 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화제의 인물은 남성 탈모 방지 상품을 취급하는 ‘HIMS’의 최고경영자인 앤드루 두덤입니다

- 광고 -

35살인 두덤은 팔레스타인계 미국인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가족들은 가자와 서안지구에 있는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덤은 유펜의 와튼 스쿨에서 중퇴한 이력을 가지고 있는데, 최근 소셜 미디어 X에서 시위대들을 독려하는 메시지를 올렸습니다

 ‘도덕적 용기가  대학 학위보다 더 중요하다라는 슬로건하에  ‘만약 당신이 현재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대량학살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면 시위를 계속하라고 독려하면서 친팔레스타인 시위가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만일 시위때문에 학교에서 퇴학처분을 받았다면, 우리 회사에서 채용하겠다라면서 회사에 지원할수 있도록 링크까지 걸어놓았습니다

앤드루 두덤이 ceo로 있는 ‘ Hims” 라는 탈모방지 회사는   상장된 회삽니다.

해당 메시지가 소셜 미디어롤 통해 확산되자 힘스 회사에 대한 보이콧이 일고 있습니다

“Hims”  탈모 방지 제품을 앞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면서 서  HIMS 서브스크립션을  취소하고 나선 사람들이 잇다르고 있으며, 유대계 주민들은 소셜 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 힘스’ 탈모제품을 보이콧하자고 독려하고 있습니다

힘스의  주가는 이번 일로 하락했습니다.

라디오 서울 정 연호 기자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