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석유회사에 환경규제 폐기 약속하며 10억달러 내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미국의 주요 석유회사 경영자들을 만나 바이든 행정부의 환경규제 폐기를 약속하며 자신의 재선을 위해 10억달러의 선거자금을 요청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회동에서 한 경영자는 석유회사들이 작년 바이든 행정부 로비에 4억달러를 썼는데도 부담스러운 환경규제가 계속되고 있다는 불만을 토로했다.

- 광고 -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러분은 충분히 부유하지 않느냐. 여러분은 나를 백악관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10억달러를 모금해야 한다”고 말해 몇 참석자를 놀라게 했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만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환경규제와 정책 여러 개를 즉각 뒤집고, 새로운 규제 제정을 막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그는 석유회사들이 자기 덕분에 피할 과세와 규제를 고려하면 10억달러를 내는 게 “거래”(deal)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바이든 행정부의 신규 액화천연가스(LNG) 수출 사업 허가 보류를 “임기 첫날” 즉각 끝내겠다고 약속했다.

만찬에는 벤처 글로벌과 셰니어 에너지의 최고경영자들이 참석했는데 이 두 회사는 LNG 수출 허가 보류가 해제될 경우 수혜 업체다.

이밖에 셰브론, 콘티넨털 리소스즈, 엑손, 옥시덴털 페트롤리엄 등의 경영자가 참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멕시코만과 알래스카 북부에서 시추를 더 허용하겠다고 했으며 풍력발전을 비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명령(mandate)을 폐기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는 환경보호청(EPA)이 최근 확정한 배출가스 규제를 잘못 묘사한 것이라고 WP는 설명했다.

EPA 규제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배출가스를 줄이도록 하지만 이를 위해 전기차 같은 특정 기술의 사용을 의무화하지는 않는다.

화석연료 산업계는 석유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는 이유로 EPA의 배출가스 규제를 상대로 적극적으로 로비해왔다.

반면 자동차 업계는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전환하기 위해 수십억달러를 투자했기 때문에 EPA 규제 폐기에 화를 낼 것이라고 WP는 전망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정책은 노스다코타처럼 시골에 있으며 공화당이 장악한 주(州)에서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사퇴하고 트럼프를 지지한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가 트럼프 캠프의 에너지정책 입안을 주도하고 있으며 석유업계 후원자와 경영자들과 두루두루 대화하고 있다.

버검 주지사는 지난 4일 플로리다주 팜비치에서 열린 모금행사에서 후원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첫날 제일 먼저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그것은 미국의 모든 에너지에 대한 적대적인 공격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WP는 트럼프가 석유업계에 한 제안에 대해 놀라울 정도로 직설적이고 거래 지향적이라면서 그가 석유업계로부터 재선 선거운동에 필요한 자금을 어떻게 조달하려고 하는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트럼프의 요청에도 석유회사들이 올해 1분기 트럼프의 정치자금 모금단체에 약 640만달러를 내는 등 아직은 막대한 자금을 기부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