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카고 타워 중복 손실 처리…1억달러 세금낼수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뉴욕타임스 보도…트럼프측 “수년전 종결된 사안”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시카고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앤드 타워’에 대해 세금 신고 시 중복으로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처리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 보도했다.

- 광고 -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IRS 조사 결과에 따라서 세금과 벌금 등으로 모두 1억달러 이상을 내야 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08년 연말 정산 때 시카고 트럼프 타워에서 최대 6억5천100만 달러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신고했다. 소매 임대 공간이 채워지지 않고 타워의 콘도 판매가 저조해 IRS의 ‘가치가 없다(worthless)’는 정의에 부합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2010년 이 빌딩의 소유권을 트럼프 전 대통령의 ‘DJT 홀딩스 LLC’로 넘겨 재차 손실 발생을 주장했다고 NYT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2010년 이후 골프장을 비롯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업체를 ‘DJT 홀딩스 LLC’로 옮겼으며 더 많은 세금을 감면받기 위한 손실 발생 근거로 사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런 조치로 시카고 트럼프 타워에서 10년간 최대 1억6천800만 달러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신고하면서 추가로 절세했다.

국세청은 이에 대해 수년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아들인 에릭 트럼프는 NYT에 “이 사안은 수년 전 종결됐지만 아버지가 대선에 출마하면서 다시 살아났다”면서 “우리는 우리 입장에 자신이 있다”라고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