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만에 잠행 깬 김여사…대통령실 “정상 배우자 역할 계속”(종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캄보디아 정상 부부 오찬 참석 공개…심장병 아동과 인연도 영향
尹대통령 사과후 공개일정 명분 마련 해석…여론 보며 수위 조절 전망

명품가방 수수 의혹이 불거진 이후 약 5개월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김건희 여사가 16일 캄보디아 정상 부부 방한 일정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개 활동을 재개했다.

- 광고 -

이달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이 줄줄이 예고된 상황에서 김 여사가 영부인의 역할을 비공개로만 소화하기에는 제한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공개 활동을 다시 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 여사가 공개 일정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2월 15일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순방 동행 귀국 이후 153일 만이다.

김 여사는 이날 회색 자켓과 흰 블라우스, 짙은 남색의 치마 차림으로 캄보디아 총리 부부와 만났다. 먼저 뺏 짠모니 여사와 배우자 친교 환담을 한 뒤 정상 부부 오찬에 참석했다.

김 여사는 지난 2월 고(故) 유재국 경위 유가족에 편지와 선물을 전달하고 윤 대통령의 넷플릭스 최고경영자 오찬에 함께 참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긴 했으나 모두 비공개 일정이었다.

4·10 총선 전인 지난달 5일 윤 대통령과 별도로 용산구에서 비공개로 사전 투표한 사실이 수일 후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 루마니아, 앙골라 정상 부부 방한 당시에 별도의 배우자 친교·환담 일정을 소화했으나 역시 사진·영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김 여사는 이처럼 비공개로만 일부 일정을 소화하면서 공개 활동 재개 시점을 저울질해 온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가 이달 초 가정의달 행사에 참석할지 검토했다가 윤 대통령만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이후 지난 9일 윤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김 여사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명확하게 사과하고 검찰 수사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힘으로써 김 여사가 공개석상에 나설 명분을 나름대로 마련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아울러 이달 말 개최가 유력한 한·중·일 정상회의, 다음 달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등 국내에서 열릴 주요 외교 행사에 더해 각종 해외 순방 일정이 예정된 점도 김 여사의 공개 활동 재개 필요성을 키웠다고 한다.

영부인 역할을 계속 비공개로만 할 수는 없는 데다, 잠행이 길어질수록 공개 활동 재개 부담이 점점 더 커질 것이란 우려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