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북·러 가상화폐로 돈세탁”…의회 대응 촉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재무부는 8일 북한과 러시아 등이 가상화폐를 악용하는 ‘해로운 행위’를 하고 있다며 의회에 조속한 대응을 촉구했다.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은 9일 열리는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 청문회에 앞서 이날 사전 증언에서 테러단체들의 가상 화폐와 디지털 자산 이용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우려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 광고 -

그는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같은 조직뿐만 아니라 북한, 러시아 같은 국가들도 가상화폐를 이용해 재원을 옮기면서 정체를 숨기는 새로운 수단을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데예모 부장관은 북한이 그간 익명성 강화 기술을 이용해 복잡한 사이버 강탈로 불법적 수익을 올려 이를 세탁하고 숨겨둘 수 있었으며, 러시아는 스테이블 코인 ‘테더’ 같은 방식을 활용해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서방의 금융 제재를 우회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러시아를 “해로운 행위자”라고 지목하고 그간 재무부가 디지털 환경에서 불법 금융을 근절하는 데 일부 성과를 냈지만 이같은 해로운 행위를 차단할 미국의 역할이 확대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같은 행위를 추적할 도구를 강화하기 위한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의회에 촉구하고, 여기에는 불법 금융을 조장하는 해외 디지털 자산 공급책을 겨냥한 세컨더리 제재(제3자 제재)가 포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newglass@yna.co.kr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