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반전시위 계속…일부 대학은 ‘반유대주의’ 이유로 강제 해산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경찰, 노스이스턴대 농성장 철거하고 100여명 연행…컬럼비아대는 협상 계속

미국 여러 대학에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에 항의하는 학생들의 반전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일부 대학이 ‘시위대가 반유대주의를 조장한다’며 공권력을 동원해 강제 해산했다. 

- 광고 -

AP통신에 따르면 27일 보스턴에 있는 노스이스턴대학에서 시위 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이 캠퍼스 내 농성장을 철거했다.

학생 수십명이 소리를 지르고 야유했지만, 경찰과 거리를 뒀으며 양측 간에 충돌은 없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노스이스턴대학은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이틀 전에 시작된 시위에 대학과 관계가 없는 “전문 시위꾼(organizers)들이 침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위대가 전날 밤 “유대인들을 죽여라”라는 등 반유대주의 구호를 외치며 선을 넘는 행동을 했다면서 “우리는 캠퍼스에서 이런 식의 혐오를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학은 경찰이 시위 해산 과정에서 약 100명을 연행해 학생증을 소지한 이들을 풀어주고 신분을 밝히지 않은 사람들을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대학은 학생들에 대해 징계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약 200명의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농성 중인 펜실베이니아대학에서도 전날 J. 래리 제임슨 총장 대행이 시위대에 해산을 촉구했다.

제임슨 총장 대행은 캠퍼스 내 동상이 반유대주의 낙서로 훼손됐다면서 혐오 범죄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그는 “여러 번 반복해서 강조했듯이 우리는 표현의 자유와 생산적인 방식으로 생각을 주고받는 것을 옹호하겠지만 타인을 괴롭히고 위협하며 겁을 주는 어떤 행동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욕의 컬럼비아대학에서는 시위대와 학교 측 간 협상이 계속 진행됐다.

컬럼비아대는 학교 측이 지난 18일 경찰을 불러 학생 100여명을 연행했고, 이런 강경 진압에 많은 학생이 반발하면서 미국 전역의 다른 대학으로 시위가 확산했다. 

학교 측은 지금 시점에 경찰을 다시 부르는 게 역효과를 낼 것이라며 학생들과 계속 대화하겠다는 입장이지만, 5월 졸업식 전에 시위를 끝내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남가주에서는 폴리테크닉대 험볼트 캠퍼스에서는 시위대가 지난 22일부터 대학 건물을 점거하고 농성하고 있다. 

학교 측은 체포 가능성을 언급하며 시위대에 지난 26일 오후 5시까지 해산하라고 통보했지만, 일부 시위대만 떠나고 다른 이들은 더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콜로라도대학 오래리아 캠퍼스에는 전날 경찰이 시위대 40여명을 무단 침입 혐의로 체포했다. 

학생들의 요구 사항은 학교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대체로 학교가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의 군사작전을 지원하는 기업들, 그리고 때에 따라서는 이스라엘 자체와도 거리를 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