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4 글로벌 돌풍…애플 제치고 점유율 1위 탈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스마트폰 ‘갤럭시 S24’ 시리즈를 앞세운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1분기에 ‘맞수’ 애플을 제치고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를 되찾았다. AI폰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리면서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삼성전자의 실적 개선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15일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1분기에 전 세계에서 6010만 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20.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애플은 같은 기간 5010만 대를 출하하면서 17.3%의 점유율을 기록해 2위로 내려앉았다. 애플은 지난해 4분기 5540만 대(24.7%)를 출하하면서 1위에 올랐지만 한 분기 만에 삼성전자에 역전을 허용했다.

- 광고 -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애플은 1년 새 출하량이 9.6% 감소했다. 삼성전자 역시 지난해 1분기(6050만 대)보다 출하량이 소폭 줄었지만 감소 폭을 최소화하면서 애플에 3.5%포인트 앞섰다. 양사의 격차는 지난해 1분기(1.8%포인트)와 비교해 두 배 가까이 벌어졌다.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 탈환에 나선 삼성전자가 쾌조의 출발을 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2억 266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이 19.4%에 머물면서 애플(2억 3460만 대, 20.1%)에 13년 만에 처음으로 글로벌 1위를 내줬다. 지난해 4분기 애플과의 점유율 격차는 8.4%포인트까지 벌어졌으나 올 1월 갤럭시 S24 시리즈를 출시한 효과를 톡톡히 보면서 첫 분기부터 역전에 성공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