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사고 직전 유흥주점 방문… ‘대리 출석’ 요청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소속사 ‘사건 은폐’ 의혹

운전하다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른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사고 직전 유흥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를 낸 뒤에는 자신의 매니저에게 ‘경찰서 대리 출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 광고 -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가 지난 9일 사고 직전 강남구 한 유흥주점을 방문한 정황을 파악하고 그가 술에 취해 직접 운전을 한 것으로 보고 그의 행적을 분석하고 있다. 김씨가 사고 직후 자신의 매니저에게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으니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는 취지로 말한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은 김씨의 소속사가 이 같은 사건 전반을 인지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도 포착하고 ‘사건 은폐’ 의혹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이달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다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가 발생하자 김씨는 골목에다 차를 세우고 매니저에게 전화를 걸었고, 그 사이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했다.

사건 발생 두 시간 뒤 김씨의 매니저는 경찰서를 방문해 “김씨가 아니라 본인이 차량을 운전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씨 역시 같은 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에 출석해 음주 측정을 받았다. 김씨는 당시 ‘자신은 운전하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귀가했으나, 경찰의 추궁 끝에 운전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측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김씨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이후 공식 팬카페인 ‘트바로티’에는 “예정되어 있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김천, 월드 유니언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는 입장문을 게시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