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부, 11월 대선 앞두고 ‘멘톨 담배’ 금지 결정 연기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샌프란시스코 로이터=연합뉴스]

연방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논란이 되고 있는 멘톨(menthol) 담배 금지 결정을 연기했다.

- 광고 -

하비어 베세라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성명을 통해 “멘톨 담배 판매 금지를 결정하는 데에는 상당히(significantly) 더 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의견 수렴을 받는 것을 포함해 아직 더 많은 대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특정한 맛과 향이 나는 가향 담배인 멘톨 담배는 수년 전부터 청소년들의 흡연을 부추긴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고, 이에 미 식품의약청(FDA)은 2022년 4월 멘톨 담배 등의 판매 금지 방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FDA가 방안을 발표한 지 2년이 지난 시점에 미 당국이 다시 이에 대한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미룬 것이다.

언론은 미 정부의 이번 결정 연기가 대선을 앞두고 표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는 백악관이 대선을 앞두고 흑인 유권자들을 화나게 할 정치적 위험과 멘톨 담배를 금지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잠재적인 공중보건상 이익을 저울질한 데 따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바이든 대통령이 멘톨 담배를 금지한다면 11월 대선을 앞두고 흑인들에 대한 지지를 잃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멘톨 담배 흡연자가 흑인이 많기 때문에 이를 당장 금지할 경우 흑인 유권자의 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 따르면 흑인 성인 흡연자의 81%가 멘톨 담배를 피우고 있다. 이는 백인 성인 흡연자의 34%를 크게 앞선다.

미국 폐학회는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과학을 따라 사망과 암을 줄이겠다는 그의 약속을 지키지 않아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매사추세츠에 이어 캘리포니아주가 2020년 멘톨을 포함해 모든 종류의 가향 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주법을 도입한 바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