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기업 엔비디아, 10% 폭락 후 하루 만에 4.3% 반등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인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 주가가 오늘 반등에 성공했다.

- 광고 -

뉴욕 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4.35% 오른 795.18달러(109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엔비디아는 지난 19일 10%에 달하는 하락 폭을 일부 만회하며 다시 800달러에 바짝 다가섰다. 시가총액도 1조9천870억 달러로 불어나며 2조 달러 탈환을 눈앞에 두게 됐다.

오늘 반등은 낙폭 과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 19일에만 10% 하락하는 등 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였던 지난달 25일(950.02달러) 대비 전 거래일까지 하락폭은 24.6%에 달한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올해 금리 인하 기조 지연 전망과 중동의 긴장 이 악재로 작용했다.

여기에 대만의 TSMC가 올해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 성장률 전망치를 전년 대비 20%에서 10%로 내리고, 지난 17일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 업체 ASML의 1분기 매출과 수주액 부진이 반도체 시장의 우려를 낳았다.

엔비디아의 상승 속에 전 거래일에 4.12% 급락했던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는 이날 1.74% 올랐다. AMD는 1.36%, 브로드컴 1.64%, 퀄컴 1.62%, TSMC는 1.35% 각각 상승했다.

엔비디아 칩을 탑재하며 AI 열풍과 함께 주목받아온 미 서버업체 슈퍼 마이크로 컴퓨터 주가는 이날 0.47% 오르는 데 그쳤다. 이 기업 주가는 전 거래일에서 23.1% 폭락한 바 있다.

뉴욕 헤지펀드 그레이트 힐 캐피털의 토마스 헤이즈 회장은 “이번 주 기술주 실적에 대한 긍정적인 기술적 기대와 주 후반에 발표될 생산자물가지수에 대해서도 사람들이 다소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