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대학가 ‘친팔·친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백악관은 대학가에서 격화·확산하는 친팔레스타인·반이스라엘 시위에 대해 “소수의 학생이 이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미국인들은 법 안에서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를 가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 광고 -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7일 홀로코스트 희생자를 기리는 박물관에서 반유대주의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라고 장-피에르 대변인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장기화 속에 다수 민간인 희생을 낳은 이스라엘의 전쟁 수행 방식에 대한 비판이 반유대주의로 변질하여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는 한편, 조기 휴전 필요성과 민간인 희생에 대한 우려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기습 공격을 시작으로 7개월 가까이 진행된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과정에서 가자 지구 내 민간인 사망자가 급증함에 따라 미국 대학가에서는 이스라엘과,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바이든 행정부를 비판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대학에선 경찰 투입을 요청하는 등 공권력을 동원해 시위대를 강제해산·체포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