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공항·대형행사 방문객 대상 셔틀 서비스…예약제 운영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의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공항을 비롯해 콘서트와 스포츠 경기 등 주요 행사장에 가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셔틀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버 셔틀 사업부문의 총책임자 앤서니 르 루는 15일(현지시간) “우버 셔틀은 저렴하고 편리한 이동 수단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 서비스가 조만간 미국에서 개시될 것임을 알렸다고 미국 폭스비즈니스 방송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 광고 -

이집트와 인도에서는 이미 이 서비스가 시작됐다고 우버는 전했다.

미국 내 서비스는 이번 여름 마이애미와 시카고, 피츠버그, 샬럿에서 우선 시작되며 이후 다른 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미국 항공사들이 특수를 기대하는 다음 달 초부터 8월 말에 맞춰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운전기사 및 차량 제공업체와 협력해 이뤄지며, 통상적인 차량 호출 서비스인 우버엑스(UberX)보다 훨씬 저렴하다고 우버 측은 설명했다. 서비스에 투입되는 차량은 14~55인승이다.

이 서비스는 또한 미리 예약을 받는 만큼 치솟는 가격의 영향을 받지도 않는다.

고객으로서는 최대 7일 전부터 좌석을 5개까지 예약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우버가 ‘웨이트 앤드 세이브'(Wait and Save)와 ‘그룹 라이드'(Group Rides), 카풀서비스인 ‘우버엑스 셰어'(UberX Share) 등 비용에 맞춰 다양하고 저렴한 서비스를 개발해 가는 가운데 나왔다.

한편 우버의 음식 배달 부문인 우버이츠는 회원제 할인형 창고매장인 코스트코와 제휴를 통해 고객이 멤버십이 없더라도 앱을 통해 코스트코 매장에서 식료품을 주문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우버 측은 이 서비스 역시 미국 일부 지역에서 먼저 시작된다고 말했으나 개시일을 정확히 밝히지는 않았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