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금리 상승에 S&P500·나스닥 5거래일 연속 하락(종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채금리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뉴욕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가 18일(현지시간) 5거래일째 하락 마감했다.

- 광고 -

이날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09포인트(-0.22%) 하락한 5,011.12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81.87포인트(-0.52%) 하락한 15,601.50에 마감했다.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모두 5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S&P 500 지수가 5거래일 연속 하락한 것은 작년 10월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이라고 CNBC 방송은 전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07포인트(0.06%) 오른 37,775.38에 마감했다.

채권 금리 상승세 이어지면서 주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채권시장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구성원들의 발언을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으로 해석하면서 채권 금리를 밀어 올렸다.

10년 만기 미 국책 수익률은 미 증시 마감 무렵 4.64%로 전날 같은 시간 대비 6bp(1bp=0.01%포인트) 상승했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공개 행사에서 “우리는 올해 연말 무렵까지(until toward the end of the year) 기준금리를 내릴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라고 말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는 “만약 경제지표가 연준의 물가 목표 달성을 위해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확실히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설립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의 모회사 트럼프 미디어는 전날 17.5% 오른 데 이어 이날도 25.7% 상승하며 연이틀 급등세를 이어갔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