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격 비상 학교들 AI카메라로 총기 찾아낸다…기업로비 논란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총격 사건이 빈번한 미국의 여러 지역에서 인공지능(AI)으로 총기를 소지한 사람을 식별할 수 있는 감시 카메라를 학교에 설치하려고 한다고 ABC뉴스가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캔자스주는 총기 식별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는 학교들을 지원하기 위해 500만달러의 보조금을 책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주지사가 관련 법안에 서명만 하면 된다. 

- 광고 -

캔자스주가 제시한 기준을 충족하는 제품을 설치하는 학교만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데 모든 기준을 충족하는 기업은 재향 군인들이 설립한 ‘제로 아이즈'(ZeroEyes)라는 곳이 유일하다. 

이 기업은 AI 시스템과 감시 카메라를 이용해 총기를 감지하면 시스템이 그 사실을 상황실로 전파하는 데 상황실에는 사법 당국이나 군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직원들이 24시간 상주한다.

직원이 AI 시스템이 전파한 내용을 실질적인 위협으로 판단하면 학교와 지역 당국에 경보를 발령한다. 

그런데 경쟁업체 등은 캔자스주의 학교 지원 정책이 ‘제로 아이즈’를 돕기 위한 맞춤형 법안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제품의 기준과 규격이 사실상 ‘제로 아이즈’만 충족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주장한다.

이를 두고 ABC뉴스는 다수 총격 사건 이후 학교 보안이 수십억달러 산업이 됐으며 일부 주에서는 기업들이 주의회를 설득해 자기들이 판매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법안에 넣으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ABC뉴스는 ‘제로 아이즈’가 작년과 올해 미시간, 유타, 플로리다, 아이오와, 콜로라도, 루이지애나, 위스콘신 등의 주에서 제정한 유사법에 규정된 기준을 충족하는 유일한 사업자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