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애플 엔지니어 사망한 오토파일럿 사고 소송 합의

'성추문 입막음 의혹' 재판 예정대로 15일부터 열릴 듯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 정부가 반도체지원법에 따라 대만 TSMC에 보조금 66억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삼성전자에 대한 미국 정부의 보조금 규모가 TSMC 다음이 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8일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이 매체에 삼성전자의 보조금 규모가 미국 반도체업체 인텔과 대만의 TSMC에 이어 세번째로 큰 규모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 광고 -

다른 2명의 소식통은 미국 정부가 다음 주에 삼성전자에 대한 60억~70억달러 사이의 반도체법 보조금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텍사스주 테일러에 170억달러를 투자해 반도체 공장을 건설 중이며 15일에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5일 보도한 바 있다.

추가 투자 규모까지 포함해 삼성전자의 텍사스주 공장 관련 전체 투자 금액은 440억달러가 될 전망이다.

여기에는 텍사스주 테일러의 새 반도체 공장, 패키징 시설, 연구개발(R&D) 센터에 더해 알려지지 않은 장소에 대한 투자도 포함된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삼성전자에 이어 미국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도 수주 내 수십억달러의 지원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보도했다.

앞서 상무부는 이날 TSMC에 반도체법 보조금 66억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반도체 보조금과 관련한 TSMC의 투자 금액도 기존 400억 달러에서 650억달러로 늘어났다.

투자 금액 대비 보조금 비율은 10.1% 정도이다.

TSMC는 반도체법상 보조금과 별도로 투자금에 대한 일부 세액 공제 혜택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