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미국방부 “미국, 北·이란의 위협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여”

국무부 “북한-이란 핵·미사일 협력 극도로 우려해와”
“블링컨, 수주 내 중국 방문해 대러 물자공급 우려 제기”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중동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북한과 이란 간의 핵·미사일 협력에 대해 “믿을 수 없을 만큼(incredibly) 우려해왔다”고 밝혔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이란이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북한과 협력하는 데 대해 어떤 우려를 갖고 있는지 질문받자 “분명히 그것은 우리가 믿을 수 없을 만큼 우려해온 사안”이라고 답했다.

- 광고 -

1973년 수교한 북한과 이란은 ‘반미’라는 공통 분모와, 핵무기 보유 추구에 따른 서방의 제재라는 ‘동병상련’ 속에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 과정에서 핵·미사일 기술과 관련한 양국간 공조 의혹 또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와 관련, 팻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란이 이스라엘 공격에 북한 무기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추측할 수 없다”라면서 “북한, 그리고 이란이 야기하는 위협은 우리가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잠재적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중동 및 인도·태평양 지역 파트너들과 함께 계속해서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면서 “이스라엘에 대한 방위 공약이 철통 같은 것처럼, 한국, 일본과 미국의 동맹도 철통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밀러 대변인은 중러간 협력과 관련, 브리핑에서 지난 수개월간 러시아의 산업 기반 재건 등에 사용될 수 있는 물자들이 중국에서 러시아로 들어가는 것을 보았다면서 이에 대해 미국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수주 내 중국을 방문하면 이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밀러 대변인은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