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가자 반전시위 진앙’ 美컬럼비아대 ‘총장 불신임’ 결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인문학부 교직원 65%가 불신임에 찬성…반대는 29%
거취에 직접 영향 없지만 “시위 대응 부적절했음을 반영”

미국 대학가를 휩쓰는 친(親)팔레스타인 반전시위의 진앙으로 꼽히는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네마트 미노슈 샤피크 총장에 대한 불신임안이 통과됐다.

- 광고 -

영국 더타임스와 미국 매체 악시오스 등은 16일 컬럼비아대 인문과학부 교직원 투표에서 샤피크 총장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이 가결됐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투표에 참여한 컬럼비아대 인문학부 교수 등 709명 가운데 65%가 불신임안에 찬성했고, 반대표는 29%에 그쳤다. 6%는 기권했다.

앞서 미국대학교수협회(AAUP) 컬럼비아대 지부는 샤피크 총장이 학문의 자유라는 기본 요건을 침해하고 학생들의 권리를 전례 없이 침해했다며 불신임 결의안을 발의한 바 있다.

이후 교수와 교직원, 학생 111명으로 구성된 컬럼비아 대학평의회(University Senate)가 해당 결의안을 표결에 부치기로 했고, 이날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했다.

이번 불신임 결의가 샤피크 총장의 고용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더타임스는 그러나 취임 1년도 안 돼 불신임을 받은 것은 학생들의 가자 전쟁 반대 시위에 대한 그의 대응이 얼마나 적절하지 못했는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샤피크 총장은 지난달 17일 미국 하원 교육위원회 청문회에서 “반유대주의가 발을 붙이지 못하게 하겠다”고 공언한 뒤 경찰을 동원해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다. 

시위대를 진압해 달라는 샤피크의 요청에 뉴욕 경찰은 두차례나 캠퍼스에 진입했으며, 학생 200명 이상이 체포됐다. 

이후 컬럼비아대는 졸업식 행사도 취소하는 등 진통을 겪었다. 

컬럼비아대 AAUP 지부장 데이비드 루리는 “일련의 실수와 오판, 통치 규범 위반 등으로 인해 우리는 총장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밝혔다.

샤피크 총장은 앞서 이번 주 파이낸셜타임스(FT) 기고문을 통해 시위대가 가자 전쟁을 지지하는 이스라엘 기업으로부터의 기부를 거부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합의점을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컬럼비아대는 실제로 시위 이후 주요 재정적 후원자들이 이탈할 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 대학 경영대학원 출신의 억만장자 투자자인 리언 쿠퍼먼은 시위대를 ‘조직화한 무정부상태’라고 비판하며 경영대학에 대한 기부 외에 다른 기부는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컬럼비아대에 9천만달러(1천221억원)를 기부해온 러셀 베리 재단의 앤젤리카 베리 이사장도 샤피크 총장과 대학이 유대인 구성원에게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는 증거가 보일 때까지 기부를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