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엔비디아 투자’ AI 스타트업 코어위브, 무려 75억달러 금융 조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엔비디아가 투자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코어위브(CoreWeave)가 부채 금융(debt financings)을 통해 75억 달러를 조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 보도했다.

이번 금융 조달에는 세계적인 자산운용사 블랙스톤과 칼라일 그룹, 블랙록 등이 참여했으며, 이는 금융권 등 민간으로부터 돈을 빌리는 방식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 중 하나라고 WSJ은 전했다. 

- 광고 -

코어위브가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지난해 같은 방식으로 23억 달러를 끌어모은 규모의 약 3배에 달한다. 이 스타트업은 이달 초에는 11억 달러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당시 기업가치는 190억 달러로 책정됐다. 

이 스타트업은 엔비디아의 AI 반도체를 이용한 대규모 데이터 센터를 운영하고 이를 임대하는 사업을 한다.

코어위브는 파트너십을 통해 엔비디아로부터 최신 AI 칩을 공급받아 최신 칩을 빨리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면서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지난해 코어위브 펀딩에 참여했다. 투자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코어위브는 지난해 말까지 14개의 데이터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는 그 두 배인 28개 데이터 센터로 확대할 계획이다.

마이클 인트레이터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자금 조달 규모는 숫자만으로도 그렇고, 앞으로 우리의 성장에도 기념비적”이라며 올해 75억 달러를 투입하고 이후 다시 자금 조달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새로운 자금의 상당 부분은 AI 칩과 서버, 네트워킹 장비 등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