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파월 연준의장 또 코로나19 확진…시장은 별 반응 없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다시 코로나19에 걸렸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연준 대변인은 “파월 의장이 어제(16일) 늦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파월 의장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에 따라 다른 사람과 거리를 두고 집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 광고 -

다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는 다음 달 11∼12일 예정돼 파월 의장의 코로나19 확진이 기준금리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파월 의장의 확진 소식 이후 금융 시장에서 별 반응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오는 19일 조지타운대학교 법대 졸업식에서 연설할 예정이었지만 사전에 녹화한 영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올해 71세인 파월은 작년 1월에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