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연준위원들 “금리 더 오래 높게 유지해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고금리 시대도래..

클리블랜드·뉴욕·리치먼드 연은 총재

- 광고 -

입모아 “인플레 2% 목표 도달 멀었다”

공급망 개선에 수요 추가적 냉각 필요

CPI 둔화에 커진 금리인하 기대감 경계

미국의 인플레이션 둔화 조짐에 금리 인하 기대감이 되살아난 가운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이 잇따라 고금리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발언을 내놓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6일(현지 시간) 연준 고위 인사들이 인플레이션이 완화되고 있다는 더 많은 증거를 찾고 있다며 “그들이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연준은 물가 수준 2%대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이를 달성하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은행 총재는 이날 오하이오주 우스터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인플레이션 경로에 대한 명확성을 얻어야 한다는 점에서 지금으로서는 제약적 입장을 더 오래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스터 총재는 올해 인플레이션 진전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공급망 개선에 따라 경기 하방 압력이 줄어들면서 물가 상승률이 지난해보다 더 느린 속도로 냉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는 같은 날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통화 정책을 전환할 필요가 없다”며 “단기적으로 인플레이션이 2% 목표를 향해 진전되는 데 대한 더 큰 확신을 얻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토머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 역시 CNBC와 인터뷰에서 “공급망 회복으로 상품 인플레이션이 상당 부분 진정됐다”면서도 “연준의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 수요는 더 냉각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서비스 부문 인플레이션을 근거로 현재 금리 수준을 더 길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물가 지표 흐름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위원들 역시 섣부른 금리 인하 기대를 경계하고 나섰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주거비 인플레이션의 둔화를 환영했지만 “5월과 6월 지표가 달라지지 않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느리게 완화하고 경제도 견조한 흐름을 유지하는 경우를 가정해 “연말로 갈수록 금리를 인하하는 게 적절할 수 있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은 총재도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하락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여전히 추가 둔화가 필요하다고 봤다.

4월 근원 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오르며 6개월 만에 상승폭이 둔화하자 시장에서는 연준이 금리 인하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이 갖춰지고 있다는 기대감이 살아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연준이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이상 인상할 가능성을 68.5%로 보고 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D981J7CNL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