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텍사스 휴스턴 최고 110마일/h 강풍…최소 7명 사망·100만가구 정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나무·크레인·송전탑 쓰러져…시당국 “몇주간 정전 지속될 수도”

텍사스주 휴스턴 일대에 최고 시속 170㎞를 웃도는 강풍이 몰아쳐 최소 7명이 숨지고 100만 가구가 정전됐다.

- 광고 -

17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휴스턴 북서부 교외 지역인 해리스 카운티 사이프러스 인근에 최대 풍속 시속 110마일(177km)의 토네이도가 발생하는 등 시 전역에 시속 84마일(135㎞)의 강풍이 불었다.

휴스턴 시내와 인근 베이타운 등의 지역에는 최대 시속 100마일(161km)의 돌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졌다. 인근 루이지애나주 지역에도 강풍이 몰아쳤다.

이 때문에 빌딩 창문은 깨지고 벽이 떨어져 나가는가 하면 나무와 크레인, 송전탑은 쓰러지고 곳곳이 침수되는 등 도시 대부분이 큰 피해를 입었다.

CNN 방송은 “파괴적인 폭풍우로 최소 7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나무와 크레인이 강풍에 넘어지면서 행인들을 덮쳤다. 한 남성은 쓰러진 전봇대를 치우려다 숨졌고, 한 여성은 트레일러 안에 있다가 번개가 치면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했다.

휴스턴 해리스 카운티에는 100만 가구에 가까운 집과 기업체가 정전됐고, 이날 오후까지도 수십만 가구의 전기 공급이 중단된 상태다.

시는 도로 곳곳에 최소 2천500개의 신호등이 꺼졌다고 밝혔다.

또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일부 지역에서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 몇 시간 만에 2∼4인치(5∼10㎝)의 비가 내렸다.

이에 일부 지역에는 도로와 공원 곳곳이 침수됐다. 현지 경찰은 20건의 구조가 있었다고 전했다. 

휴스턴 지역 학교에는 이날 휴교령이 내려졌고, 관공서는 문을 닫았다. 

존 휘트미어 휴스턴 시장은 “시내는 엉망진창이다. 도로는 깨진 유리로 깔렸고 신호등은 들어오지 않아 위험하다”며 시민들에게 집에 머무를 것을 당부했다.

시 당국은 “일부 지역에는 앞으로 몇 주간 정전이 지속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광범위한 피해를 본 지역을 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연방 정부에 요청했다.

이달 초에는 텍사스주 전역의 3분의 1에 달하는 지역에 강한 폭풍우가 덮쳐 주택 700여채 침수돼 주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