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텍사스 휴스턴 ‘폭풍 강타’ 50만가구 정전…”한인 인명피해는 없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송전탑 등 쓰러져 사흘째 전기 끊겨…총영사관 “한인 피해 규모 파악중”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에 폭풍이 강타해 다수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데 이어 대규모 정전이 사흘째 지속되고 있다. 

- 광고 -

휴스턴은 한인 동포들과 유학생도 많이 살고 있는 지역이어서 한인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휴스턴 총영사관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에 “다행히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 가운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일부 재산 피해는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많은 가구에 정전이 이어지고 통신 문제도 발생해 정확한 피해 현황은 집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어제는 휴스턴 한인회관도 정전되고 전화도 불통인 상태였다”며 “정전 여파로 인터넷 연결과 휴대전화 등 통신까지 원활하지 않아 피해 현황 파악이 아직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기 공급이 복구되는 대로 한인들의 피해를 파악해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도시 휴스턴을 포함한 해리스 카운티에는 재미동포와 유학생 등 총 3만여명의 한인이 거주하고 있다.

미국의 정전현황 집계 사이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해리스 카운티 내 52만가구(상업시설 포함)에 전기 공급이 끊긴 상태다.

전날 약 100만가구가 정전됐던 상태에서 절반가량이 복구됐지만, 여전히 대규모 정전 피해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휴스턴 북서부 교외 지역인 해리스 카운티 사이프러스 인근에 최대 시속 110마일(177km)의 토네이도가 발생했으며, 카운티 내 다른 지역에도 최대 시속 100마일(161km)의 강풍이 불어 곳곳의 송전탑이 쓰러지고 전선이 끊어졌다.

이 일대의 강풍으로 인한 화재와 사고로 모두 7명이 숨졌다.

해리스 카운티 당국은 일부 지역의 경우 전기가 복구되는 데 몇 주가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 기상청(NWS) 산하 휴스턴 사무소는 이 지역의 주말 기온이 약 32.2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 유의해야 한다고 이날 엑스(X, 옛 트위터)를 통해 공지했다.

그러면서 “폭풍 잔해물을 치우는 과정에서 체력적으로 무리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휴스턴 보건부는 지역의 노인과 장애인 등이 있는 가구에 휴대용 냉방기기 400대를 무료로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토네이도와 강풍, 폭우로 최근 피해를 본 텍사스 내 7개 카운티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연방 기금이 지원될 수 있게 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