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스라엘 전시각료 “내달 8일까지 전후계획 없으면 연정 탈퇴”(종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전시내각 불협화음 커져…네타냐후에 ‘최후통첩’
네타냐후 반박…”간츠 요구는 이스라엘 패배 허용과 인질 포기”

이스라엘 전시내각에 참여해온 베니 간츠 국가통합당 대표가 내달 6일을 시한으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에게 전후 가자지구 통치 계획을 마련하라고 압박했다.

- 광고 -

간츠 대표는 18일(현지시간) TV로 생중계된 기자회견에서 “전시 내각이 다음 달 8일까지 6개 항의 가자지구 전후 계획을 수립하기를 원한다”며 “이런 기대가 충족되지 않으면 연정에서 탈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뚜렷한 목표와 청사진 없이 7개월 넘게 전쟁을 끌고 있는 네타냐후 총리를 향해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 셈이다.

이스라엘군 최고위 관리들은 전후 구상이 없기 때문에 이스라엘군이 병사들의 목숨을 잃어가며 불필요한 전투를 이어가고 있다는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츠 대표는 또 주요 정책에 대한 결정을 유보하고 있는 전시 내각도 비판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개전 직후 우리가 전시내각에 참여했을 때는 일관성 있는 지도부가 있어 실수를 피했다”며 “그러나 최근엔 무언가 잘못됐다. 중요한 결정이 내려지지 않고 있다. 승리를 보장할 지도부의 행동이 필요하다”고 우려했다.

간츠 대표는 이어 “소수가 방향타를 쥔 상태로 이스라엘이라는 배는 바위벽을 향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네타냐후 총리는 “간츠는 하마스가 아닌 총리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며 “그의 요구는 종전과 이스라엘의 패배, 인질 포기, 하마스 집권 허용, 팔레스타인 국가 건설을 허용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나는 하마스 부대를 제거하기로 결심했으며,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가자지구 통치는 물론 필연적으로 테러 국가가 될 팔레스타인 국가 건설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간츠 대표는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공격으로 전쟁이 시작되자, 전시 국민통합에 동참한다는 뜻에서 정적인 네타냐후가 이끄는 우파 연정 참여를 선언했다.

그러나 네타냐후 총리, 간츠 대표,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 등 투표권을 갖는 3인과 투표권이 없는 옵서버 3명 등 6명이 참여하는 이스라엘 전시 내각은 전쟁 장기화하면서 불협화음을 쏟아냈다.

간츠 대표가 지난 3월 네타냐후 총리의 승인을 받지 않고 미국을 방문해 사실상 국가 지도자 행세를 하면서 전시 내각 각료들 사이의 틈은 더 벌어졌다.

또 가자지구 구호 확대, 라파 지상전 강행 등 주요 이슈를 둘러싸고 파열음은 계속 커졌다.

이런 가운데 갈란트 국방부 장관이 지난 15일 전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통치에 반대한다는 폭탄 발언을 쏟아내면서 전시 내각은 붕괴 직전 수준까지 왔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