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코르다, LPGA 투어 대회 3R 또 단독 선두…김세영·이소미 8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넬리 코르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1위에 올랐다.

코르다는 19일(한국시간)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파72·6천6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 광고 -

사흘 합계 13언더파 203타의 성적을 낸 코르다는 전날 공동 3위에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코르다는 올해 1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부터 4월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까지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연달아 우승했다.

6연승에 도전했던 지난주 파운더스컵에서는 공동 7위로 연승 행진이 끊겼으나 곧바로 이번 대회에서 다시 시즌 6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코르다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이번 시즌 12개 대회 가운데 절반인 6승을 독식하게 된다.

해나 그린(호주)이 2타 차 단독 2위로 마지막 날 코르다와 우승 경쟁을 벌인다.

후루에 아야카(일본)와 가브리엘라 러플스(호주)가 10언더파 206타로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3위다.

한국 선수로는 김세영과 이소미가 나란히 8언더파 208타를 기록해 공동 8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선두 코르다와는 5타 차이로 역전이 불가능한 격차는 아니지만 뒤집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아직 LPGA 투어 대회 우승이 없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