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아델이 세상에 널리 퍼뜨린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 박기한의 음악이 있는 인생 2 막 혹은 3 막

Bob Dylan이 만들고 Adel이 세상에 널리 퍼뜨린 명곡Make you feel my love 의 다양한 커버 곡들…!

- 광고 -

대중음악 가수에게 무려 노벨 문학 상이 주어졌다니….! 다시 생각해봐도 정말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Bob Dylan이 노벨 문학 상 수상자로 호명되어진 2016년은 아마도 대중 음악 계 뿐만 아니라 영화, 연극, 뮤지컬 등등 모든 대중 문화계를 통틀어 가장 큰 해로 기억되어져도
좋지 않을까…?

높디 높은 진입 장벽과 순수 예술성을 고집하던 노벨 문학 상이 Bob Dylan의 가사를 두고 귀로 듣는 시라는 표현을 써가며 예찬을 하기 시작했다.

그의 은유와 상징 등이 있는 노래 말들이 많은 이들에게 깊은 울림을 줘왔고 드디어 제대로 평가 받았다는 평도 많았지만 “과연 노벨상을 받을 만큼 대단한가?”라는 회의적 평가도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아마도 그의 노래 말들의 예술성도 예술성이지만 그의 60년이 넘는 음악 인생 동안 점철되게 표현한 반전과 평화 주의가 이 시대에도 가장 필요한 시대 정신이어서, 반은 노벨 평화상 같은 상일 것이라는 상당히 설득력 있는 견해도 있다.

하지만 누가 뭐래도 나에게 있어 Bob Dylan의 노벨상 수상은 노벨상 조직 위원회가 일을 정말 멋지게 하는 합리적이고 변화에 잘 적응하는 조직이라는 걸 확인 시켜준 기분 좋은 사례이고, 나는 이 선정으로 인해 노벨상에 대한 신뢰도와 권위가 오히려 더 올라가게 되었다고 굳게 믿고 있다!

오늘 주목하고자 하는 곡은 Bob Dylan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고전들인 Blowin’ in the
wind나 Like a rolling stone 또는 Knockin’ on heaven’s door나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이 아니다.

97년도에 발표되어 8.90년대의 긴 슬럼프(?)에서 벗어나 다시금 아티스트 Bob Dylan의 본 궤도로 돌아오게 한, 그래미 상을 3 개나 받은 걸작 앨범 [Time Out of Mind]에 수록되었던 Make you feel my love이다.

이 곡은 Bob Dylan 버전의 Bridge Over Troubled Water라고 할까…? 위로가 필요한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하는, 이 곡의 가사에도 나오는 따뜻한 포옹과 같은 곡이다.

이 앨범에서의 Bob Dylan의 목소리는 이미 1962년도 데뷔 앨범에서 부터 70대 노인(?)의 목소리였던 그의 목소리가 한 차례 더 진하게 노화가 와서 이미 90을 넘긴 노인의 목소리다.

음정이 매우 정확한 가수도 아닌 그이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마음을 움직이는 뭔가가 있다! 절제된 멋진 편곡과 실력있는 연주자들의 백만불 짜리 연주와 함께….!

2008년도 Adele이 그녀 스타일로 다시 부른 이후에는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커버를 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 Bob Dylan의 대표적 고전들도 이 곡 만큼은 많이 커버 되지 못 했다는게 놀라웠다.

내가 주로 이용하는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인 Tidal에서 이 곡의 커버 버전들을 다 한 번 들어보려고 시도했다가 포기할 수밖에 없었을 정도로 엄청나게 다양한 커버 버전들이
나와 있었다.

심지어 어린이용 자장가 버전까지 있었다. 그 중 가장 권할만하고 특색 있는 버전들을 소개해 보겠다.

우선 이 곡의 매력을 대중들에게 널리 전해준 버전은 역시 Adel의 2008년도 버전이라고 하겠다. 보컬 스킬이나 음색의 매력으로 치자면 당연히 원곡을 10배 이상 능가하는
완성도가 있는 버전이다. 가수가 Adele이지 않나….! 신세대들이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트랜디한 버전이 아닐까…!

남자 가수 버전으로 넘어가면 Adele 보다 1년 먼저 발표한 Bryan Ferry의 Bob Dylan
커버곡으로 모두 채워진 2007년 앨범 [Dylanesque]에 수록된 버전을 추천하겠다.

이 버전의 매력 포인트는 피아노 반주 저 넘어로 아득히 들리는 6.70년대 프로그레시브 록에 쓰였던 멜로트론을 연상시키는 Ambient music풍의 환상적인 신세사이저 소리이다.

그래서 누가 연주를 했나 봤더니 역시 그 장르의 최고봉인 Brian Eno가 참여해 주고 있었다!

이번에는 여성 재즈 보컬로 넘어가 보자. 캐나다 출신 콜롬비아계 가수겸 배우인 Flora
Martinez의 보사노바풍의 Make you feel my love는 힘을 뺀 절제 미의 연주와 릴렉스한 분위기가 일품이다!

다음은 아카펠라 버전으로 넘어가 보자. 아카펠라의 최고 중창팀 The King’s Singers이
2022년에 발표한 [The Library Vol.4]에 수록된 버전이다. 따뜻한 햇살 같은 목소리들의
하모니와 원곡의 멜로디가 만나 완벽한 앙상블을 들려준다.

크리스찬 포크 싱어의 버전은 어떨까? 원곡의 가사가 위로를 주는 따뜻한 포옹이니 원곡의 원래 취지에 가장 잘 맞는 버전은 아닐지…! 맑고 깨끗한 목소리를 지닌 이 JJ Heller의 버전도 정말 매력적이다!

Adele에 버금가는 보컬 스킬과 음색을 지닌 어린 영국 가수 Lucy Thomas의 버전도 꼭
권하고 싶은 버전이다.

본격 재즈 연주 버전도 하나는 들어봐야 하지 않겠는가…? 기타 재즈 트리오인 Rotem
Sivan Trio의 연주 버전을 추천한다. 특이하게 이스라엘 출신인 재즈 기타리스트 Rotem
Sivan은 지금은 뉴욕을 기반으로 유럽에서도 활동하는 주목 받는 재즈 기타리스트 중 한 명이다.

드럼과 베이스 연주자들의 연주도 매우 두드러지는 호연 이다!

여기에 소개하는 모든 음악들은 모두 Tidal 이나 Spotify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 사이트에서 들어볼 수 있고 Apple Music이나 Youtube Music, Amazon Music, Qobuz 등에서는 직접 검색해 본 적은 없지만 찾을 수 있을 거라고 거의 확신한다.

그럼 즐거운 감상하시기를 바란다!

<박기한 음악 칼럼니스트>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