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11살 남가주 소녀, 칼리지 졸업이라는 최연소 기록 세워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지난 해 최연소기록으로 졸업한 친오빠의 기록 깨

11살밖에 되지 않은 어티나 엘링(Athena Elling)이 오늘 (23일),어바인 밸리 컬리지를 졸업하고 오빠의 기록을 깨는 최연소 기록을 세웠다.

- 광고 -

산 후안 카피스트라노에 사는 어티나는 목요일인 오늘 교양 준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오빠 티코 엘링이 지난 해 세운 기록보다 6개월 더 어린 나이의 기록이다

어티나는 자신이 대학에서 수업을 듣기 시작한 것은 오빠때문이라고 말했다.

” 난 오빠와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미적분 과목까지 쫓았다”고 말했다.

수학은 가장 좋아하는 과목은 아니었지만 어티나는 관심을 끄는 다른 많은 과목도 수강할수 있었다. 특히 연극 연기 (acting)과목이 제일 재미있다고 말한다.

어티나의 아버지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이고 어머니는 고등학교 교사 출신의 동화 작가이다
“어머니 크리스티나 차우는 ” 아이들이 자랑스럽다며 그들은 잘 성장해왔다”고 말했다. ” 비결이 무엇인지 말하고싶지만 솔직히 잘 모르겠다…이 아이들을 갖게 되어 정말 축복받은 것 같다.“고 말한다.

오빠인 Tycho는 현재 UC Irvine의 3학년이지만 Athena는 Irvine Valley College에 남아 두 번째 준학사 학위를 취득할 계획이다.

KTLA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