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하바드 졸업식에서 집단퇴장, 반전시위..시위 학생 13명에게 졸업장 안준것에 반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오늘(23일) 열린 하바드 대학   졸업식에서 반전시위가 열리고 일부 졸업생들이 ” 프리 팔레스타인”을 외치면서 집단 퇴장하는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어제 하바드 대학이  반전 시위 캠프에 참가한 13명의 졸업반 학생들에게  졸업장을 주지 않겠다고 선언한데 대한 반발입니다.   

- 광고 -

대학측은 13명의 졸업반 학생들이 오늘 졸업식에 참석은 할수 있지만, 이들에게는  하바드 대학의 학위를 수여하지 않겠다고  어제 발표했습니다 
하바드 대 임시총장은 대학측에  학내 시위캠프에  참여한  졸업반 학생들에게 선처를 베풀어달라고 호소했지만,  대학 징계위원회측은  총장의 간언을  받아들이지 않고, 13명 졸업반 학생들에게 졸업장을 주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졸업반 학생들이 학위를 받을수 있도록,  천 오백명이 넘는 재학생들이 대학측에 청원을 했고 거의 500명의 교직원들이 선처를 내려달라고 목소리를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오늘 졸업식장에서 졸업생들은 학위를 받지 못하게된  13명의 졸업반 학생들에게  동료 졸업생들과 함께 졸업장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게 하라는 의미로,  “ 렛 뎀 워크”라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오늘 졸업식에서 연설한 학생 대표는 졸업사에서  표현의 자유에 따라 자신의 신념을 표현한 학생들이 오히려 처벌을 받게됐다며, 대학이 시위 참가자들에게 관용을 베풀지 않는데 대해서 깊은 실망감을 느낀다라고 이야기해서 , 졸업생들로부터 박수갈채와 환호를 받았습니다

 

라디오 서울 정 연호 기자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