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종합)테슬라 ‘2030년 연간 2천만대 판매’ 목표 삭제…주가 3.5% 하락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테슬라 캘리포니아 공장[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작년까지 제시한 장기 판매량 목표치를 올해 연례 보고서에는 넣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주가가 3% 넘게 하락했다.

- 광고 -

오늘 뉴욕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장보다 3.54% 내린 173.74달러에 마감했다.

테슬라 주가는 어제도 3.48% 내린 바 있다.

지난 21일 전기트럭 ‘세미’ 생산 확대 방침을 구체적으로 밝힌 뒤 주가가 6.66% 반짝 상승했다가 다시 이틀 연속 하락한 것이다.

올해 들어 이날까지 낙폭은 30.06%를 기록했다.

이날 테슬라가 발표한 연례 ‘영향 보고서(Impact Report) 2023’에 장기적인 판매량 목표치가 제시되지 않은 점이 투자자들을 실망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테슬라는 앞서 2021년과 2022년 보고서에는 이 수치를 명시한 바 있다.

2021년 영향 보고서에는 “2030년까지 우리는 연간 2천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고, 2022년 영향 보고서에는 “우리의 목표는 2030년까지 연간 2천만대의 차량을 만들고 인도하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이번 2023년 보고서에는 “우리의 목표는 가능한 한 많은 테슬라 제품을 판매해 화석 연료를 대체하는 것”이라고만 썼다.

이어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우리는 훨씬 더 접근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 필요가 있다”며 “적정한 구매력(affordability)은 차량 생산에 얼마나 비용이 드느냐에서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이를 두고 “테슬라가 로보(무인)택시로 중점을 옮기면서 자동차에 대한 야심은 누그러뜨렸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180만대의 차량을 판매했으며, 이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는 “현저히 더 낮은” 판매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르면 올해 말에 기존 모델보다 더 저렴한 신차를 출시하고 오는 8월 그동안 개발한 로보택시를 공개하겠다고 지난달 밝혔다.

하지만 머스크 CEO는 이날 프랑스에서 열린 ‘비바 테크놀로지’ 행사에 화상으로 참가해 저가 신차 출시에 대한 질문을 받자 “테슬라의 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질문은 대답하고 싶지 않다”며 언급을 회피했다.

또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오는 8월부터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현재 25%에서 100%로 대폭 인상하는 정책에 대해서는 “테슬라와 나는 이런 관세를 요구하지 않았고, 관세가 발표됐을 때 놀랐다”며 “교역의 자유를 저해하거나 시장을 왜곡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테슬라는 이번 영향 보고서에서 충전 인프라인 ‘슈퍼차저’의 지난해 평균 가동률이 99.97%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달 말 슈퍼차저 담당 팀의 인력 대부분을 해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