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180만 달러어치 명품백 60여 개 43초 만에 털어” 마이애미 5성급 호텔 에르메스 매장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마이애미 5성급 호텔 매장에서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제품 180만달러(24억 원)어치가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2일 인디펜던트 등 언론은 지난 3월 19일 플로리다 마이애미 사우스비치에 있는 한 호텔에 입점한 에르메스 매장에서 이같은 도난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장에는 수천만 원대의 에르메스 가방들이 진열돼 있었다.

- 광고 -

공개된 매장 CCTV 영상에 따르면 사건 당일 2시 45분쯤 복면을 쓴 남성 2명이 침입해 60개가 넘는 에르메스 버킨 가방을 훔쳐 달아났다. 

이들은 커다란 쓰레기통을 매장 안으로 들고 와 벽면에 진열돼 있던 핸드백을 모두 쓸어 담았다. 이렇게 도난당한 가방은 개당 2만~3만 5,000달러(약 2,700만~4,800만 원)가량이었다.

43초 만에 총 180만 달러 어치를 절도한 두 남성은 각각 다른 차를 타고 도주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이 타고 달아난 자동차 번호판을 특정해 절도범 중 1명인 45세 남성을 체포했다. 이 남성은 열흘 전 발생한 보석점 강도 사건과도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나머지 절도범 1명과 도난당한 가방의 행방은 묘연하다고 밝혔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