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해외 데이터센터 확보하자”…빅테크 ‘AI 군비경쟁’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등 거대 기술기업(빅테크)들이 인공지능(AI)의 핵심 인프라인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 위해 대대적인 해외투자에 나서고 있다.

23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MS와 아마존은 올해 전 세계 AI 관련 데이터센터 구축에 총 400억 달러(약 54조 8000억 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MS는 프랑스와 독일·일본·말레이시아·스페인·인도네시아 등에 160억 달러 이상을 쏟아부을 계획이다. 아마존은 일본에 가장 많은 150억 달러를 투입하는 한편 싱가포르(90억 달러), 멕시코(50억 달러), 프랑스(13억 달러) 등에도 공격적인 투자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 광고 -

증권사 웨드부시의 대니얼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AI 군비 경쟁’이라고 명명하며 “향후 10년 동안 기술기업들이 AI 인프라에 상당한 투자를 이어가면서 1조 달러 이상을 지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DA데이비슨의 길 루리아 애널리스트는 이들 기업이 올해 AI 인프라에 1000억 달러 이상을 쓸 것으로 내다봤다. 루리아 애널리스트는 “지출은 수요에 따라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전 세계가 클라우드로 더 많이 옮겨감에 따라 이러한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지역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과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는 데이터센터 관련 투자를 미국으로 국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알파벳과 메타는 소셜미디어 플랫폼과 연계된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는 곳에 데이터센터를 두는 경향 때문에 해외보다는 국내를 선호한다고 짚었다. 루리아 애널리스트는 “더 빠른 처리 시간과 데이터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으로 인해 데이터센터는 현지에 있어야 한다”며 향후 알파벳과 메타 역시 해외로 확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메타가 AI 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350억~40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았다.

중국의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도 미국 빅테크들을 따라잡기 위해 클라우드 부문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CNBC방송에 따르면 이날 알리바바는 향후 3년 내에 말레이시아와 태국·한국 등 주요 시장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미 시장조사 업체 시너지리서치그룹에 따르면 클라우드 시장에서 MS와 구글의 점유율은 총 67%인 반면 알리바바는 5%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