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패스트푸드 비판 다큐 ‘슈퍼사이즈 미’ 스펄록 감독 별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영화제작 위해 한 달간 맥도날드 햄버거 먹기도

패스트푸드의 폐해를 낱낱이 고발한 다큐멘터리 영화 ‘슈퍼 사이즈 미'(Super Size Me)의 감독 모건 스펄록이 암 투병 끝에 향년 53세로 별세했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 광고 -

2004년 6만5천달러의 저예산으로 제작한 슈퍼 사이즈 미는 패스트푸드의 문제점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관련 업계에 큰 타격을 입혔다.

그는 다큐에서 미국인들의 일상에 파고든 패스트푸드가 비만을 야기하고 건강을 악화시키는 주범이라고 고발했다.

스펄록은 영화 제작을 위해 자기 몸을 직접 실험 도구로 삼아 한 달 동안 맥도날드 햄버거만 먹으면서 신체적, 정신적 변화를 관찰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맥도날드 식단 유지로 한 달간 몸무게가 11㎏나 늘었고, 콜레스테롤 수치도 급증했다.

그는 영화 제작 후 펴낸 책에서도 맥도날드에서 판매되고 있는 음식들이 각종 화학성분 첨가물과 엄청난 양의 설탕, 출처를 알 수 없는 불분명한 고기로 범벅된 나쁜 음식이라는 점을 각종 근거자료를 제시하며 비판하기도 했다. 

또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패스트푸드 업계의 마케팅을 신랄하게 비판, 미국 전역의 학교와 지역사회에서 학생을 위한 건강 식단에 대한 문제의식을 키우는 데 기여하기도 했다.

스펄록은 2019년 슈퍼 사이즈 미의 속편을 제작해 양계 산업의 어두운 면을 들추기도 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