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기대수명 71.4년…암·코로나 탓 10년전으로 회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세계보건기구(WHO) 청사 앞 현판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전 세계 인구의 평균 기대수명이 증가세를 멈추고 10년 전 수준인 71.4년으로 회귀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통계가 나왔다.

- 광고 -

인류를 보건 위기에 빠뜨린 코로나19 대유행과 암을 비롯한 비감염성 질병의 지속적인 발병 확대로 글로벌 보건 수준이 퇴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WHO는 오늘 ‘2024 글로벌 보건 통계 보고서’를 내고 “지난 10년간 이어진 전 세계 인구의 기대수명 개선 추세가 무너졌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의 평균 기대수명은 2022년 기준으로 71.4년을 기록했다. 이는 2012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2019∼2021년 기대수명이 1.8년 급감한 결과라고 WHO는 설명했다

전 세계 인구의 평균 기대수명이 증가세를 멈추고 10년 전 수준인 71.4년으로 회귀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통계가 나왔다.

인류를 보건 위기에 빠뜨린 코로나19 대유행과 암을 비롯한 비감염성 질병의 지속적인 발병 확대로 글로벌 보건 수준이 퇴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WHO는 오늘 ‘2024 글로벌 보건 통계 보고서’를 내고 “지난 10년간 이어진 전 세계 인구의 기대수명 개선 추세가 무너졌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의 평균 기대수명은 2022년 기준으로 71.4년을 기록했다. 이는 2012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2019∼2021년 기대수명이 1.8년 급감한 결과라고 WHO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