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비 “김태희, 이상형 아니지만 첫 만남에 결혼 결심”

가수 비, 아내인 배우 김태희와 첫 만남 회상
"예의 바른 첫인상... 신이 주신 마지막 기회라 생각했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가수 비가 아내인 배우 김태희와의 첫 만남에 대해 회상했다. 서로 이상형이 아니었지만 사랑에 빠지게 된 일화가 네티즌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비는 지난 23일(한국시간) 공개된 웹 예능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 출연했다. 이날 조현아는 “그런 말이 있다. ‘100억 벌기’ 대 ‘김태희랑 결혼하기’. 그런데 오빠는 이걸 둘 다 했다”고 말했다.

- 광고 -

비가 김태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이미지 확대보기
비가 김태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그러자 비는 “원래 어떤 사람과도 결혼 생각이 없었다”며 비혼주의였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아내를 딱 보는 순간, 영화에서 나오는 운명적 느낌을 받았다. 서로 이상형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비는 “김태희랑 광고를 찍으러 갔는데 너무 예의가 바른 거다. ‘안녕하세요’ 하는데 자꾸 목소리가 들리더라. 저 멀리서 메이크업을 수정하는데 계속 그녀의 목소리가 들리는 거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광고 촬영장에 케이터링 서비스가 온다. 음식을 막 뜨고 있는데 갑자기 내 옆에서 그녀의 목소리가 들렸다. 봤더니 옆에서 뜨고 있더라. 그런데 ‘왜 이렇게 많이 떠?’ 싶었다. 나의 두 배는 먹는 거 같았다. 소고기, 갈비찜 이런 걸 막 뜨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가 김태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이미지 확대보기
비가 김태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하지만 여기엔 반전이 있었다. 김태희가 접시를 매니저에게 갖다 줬던 것. 비는 “‘이 여자는 신이 나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셨구나. 난 이 사람이랑 결혼하고 싶다. 나라는 존재를 버릴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조현아는 비에게 “남자를 추천해달라”고 했다. 그러자 비는 “만나지 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비교가 잘못된 거다. 내가 얼마나 노력했겠니. 만나려고 하면 더 안 만나진다. 일단 손을 놔라. 만날 생각을 하지 마라”라고 부연했다.

이어 “대인관계를 열심히 하다 보면 어느 순간 ‘얘라면 내 모든 걸 걸 수 있겠다’는 사람이 나타난다. 그리고 너의 모든 걸 사랑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나온다”면서 “사랑을 할 때 아무것도 재지 말고 보라고 하지 않나. 나는 다르게 생각한다. 그 사람의 밑바닥까지 볼 수 있어야 한다. 그 밑바닥을 사랑해야 오래 간다. 네가 진짜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라. 그게 정답”이라고 이야기했다.

[한국일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