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럼프 “재선하면 시위하는 외국인 학생 미국밖으로 추방하겠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후원자들에게 재선에 성공하면 대학 캠퍼스의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를 강제 해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 뉴욕에서 열린 비공개 모금 행사에서 “난 어떤 학생이든 시위하면 미국 밖으로 추방하겠다”며 “알다시피 (시위대에) 외국인 학생이 많은데 그들이 이 말을 들으면 얌전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 광고 -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한 후원자가 ‘대학에서 시위하는 학생과 교수 다수가 언젠가 미국에서 힘 있는 자리를 맡을 수 있다’는 불만을 토로하자 시위대를 “급진적인 혁명”으로 규정하고서 이를 막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뉴욕 경찰이 컬럼비아대 시위를 해산한 것을 칭찬했으며, 다른 도시들도 이처럼 행동해야 한다면서 “(시위를) 당장 중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에 대해서는 “테러와의 전쟁”을 계속할 이스라엘의 권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행사에서 네타냐후 총리를 언급하지는 않았는데 그는 네타냐후 총리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2020년 대선 승리를 인정한 것을 원망하며 수년간 대화하지 않았다고 WP는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유대계 미국인들이 자신에게 표를 충분히 주지 않았다는 불만을 거듭 표현했다.

그는 “유대인이 어떻게 민주당, 특히 바이든에게 투표할 수 있느냐. 바이든은 잊어라. 그들은 늘 여러분이 실망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개 석상에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전쟁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여러 공개 발언과 인터뷰에서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하마스의 작년 10월 7일 이스라엘 테러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작년 4월에는 한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홍보전을 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스라엘이 전쟁을 빨리 끝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WP는 공화당의 주요 후원자들이 최근 몇 달 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이스라엘과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더 강력히 지지하라고 로비해왔다고 전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