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북, 한중일 정상회의 직후 정찰위성 발사했지만 실패

합참 "발사체, 북측 해상서 다수 파편으로 탐지"…북 "신형로켓 1단 공중 폭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북한이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린 27일(이하 한국시간) 밤 군사정찰위성 추가 발사를 감행했지만 실패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밤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리 군은 오늘 오후 10시 44분께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서해 남쪽 방향으로 발사한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 광고 -

합참은 “이후 오후 10시 46분께 북한 측 해상에서 다수의 파편으로 탐지돼 공중폭발한 것으로 평가되며, 한미 정보당국은 긴밀한 공조 하에 세부적으로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북한도 28일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군사정찰위성 발사 과정에서 신형 로켓 1단이 비행 중 공중에서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발사 실패를 인정했다.

북한이 정찰위성을 발사한 지 1시간30여분이 지난 28일 새벽 0시 22분에 빠르게 실패를 공식화한 것이다.

북한은 한중일 정상회의가 예정된 27일 새벽 일본 정부에 내달 4일 0시까지 인공위성을 탑재한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했다.

통보 당일이자 예고기간 첫날 정찰위성 발사를 감행한 것으로, 한중일이 모처럼 조성한 협력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으며 한일과 중국 사이를 갈라치기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북한의 대북 제재 위반 행위에 단호한 태도를 보이는 한미일과 이에 미온적인 중·러 사이의 대치선을 다시 분명히 그으려는 노림수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21일 처음으로 군사정찰위성을 궤도에 올린 바 있다.

지난해 5월 31일과 8월 24일에 각각 로켓 추진체 문제로 발사에 실패하고 세번째 발사 만에 성공한 것인데, 6개월여만에 시도한 추가 발사에서 또다시 실패한 것이다.

북한은 올해 중에 정찰위성 3기를 추가로 발사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첫 시도에서 고배를 마셨다.

합참은 “우리 군은 미측과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 발사 준비 활동을 추적해왔고, 한미일 이지스구축함을 국가별로 지정된 해역에 사전에 전개시켜 경보정보공유체계를 가동하는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었다”고 밝혔다.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일체 행위를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위반으로 명백한 도발행위다.

합참은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하에 북한의 다양한 활동을 예의주시하면서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