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엄마는 강하다’…희소병 아들 위해 1천㎞ 넘게 걸은 칠레 엄마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사람들과 함께 걷고 있는 카밀라 고메스(앞줄 왼쪽 두 번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칠레에서 희소병에 걸린 아들의 약값 모금을 위해 1천㎞ 넘는 거리를 걸어 이동한 30대 여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 광고 -

27일(현지시간) 비오비오칠레와 라테르세라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카밀라 고메스(32)는 로스라고스주(州) 칠로에섬 안쿠드에서 수도 산티아고까지 한 달째 도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의 전체 목표 거리는 1천300㎞ 안팎으로, 제주도를 5바퀴 도는 것에 버금간다.

그는 근육신경 계통의 희귀 난치성 질환인 듀센 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아들 토마스(5)의 약값 마련을 위해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고 한다.

애초 이달 말 산티아고 도착 때까지 35억 페소(53억원 상당)를 모금하려 했던 고메스는 지난 주말 목표 액수를 달성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고메스는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여러분 덕분에 불가능해 보였던 일을 해냈다”며, 가족과 함께 밀카오나 엠파나다 등 먹거리를 만들어 돈을 모으기 위해 “수많은 밤을 보냈던” 사실을 상기했다.

그는 현지 매체들 인터뷰에서 “여전히 걷고 있기 때문에, (모금액 달성을) 아직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며 “아들에게 실제 약을 줄 수 있게 된다면, 그때쯤 쉴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의 여정은 출발 당시 일부 언론 매체들에 의해 다뤄지긴 했지만, 처음부터 대단히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다만, 고메스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걸음을 이어가면서 소방대원을 포함한 많은 주민이 중간중간 합류해 한동안 함께 걸어줬고, 전국 각지에서 응원과 함께 십시일반 온정을 보탰다고 라테르세라는 전했다.

고메스는 이번 주 중 산티아고 대통령궁을 찾아 가브리엘 보리치 대통령과 면담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는 “대통령에게 희소병 환우와 그 가족의 어려움을 전하기 위해 서한을 전달할 것”이라며 “그 이후 미국의 희소 질환 치료 전문 의료기관을 찾아 아들의 치료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오비오칠레는 후안 루이스 카스트로 상원 의원이 베르나르데테 미한 주미 칠레 대사의 고메스 지원 의사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고메스를 향한 기부금에 세금을 물려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고 한다.

이에 대해 카스트로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세금 징수를 시도한다는 건 솔직히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고 칠레 TV 방송인 텔레13은 보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