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中 강력 반발에도…대만인 64%, ‘中에 불예속’ 총통 취임사 지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지지 안해’는 22%…”라이총통 겨냥 中반응, 차이잉원 첫 당선 때보다 더 거칠어”

28일 대만 TVBS 방송에 따르면 라이 총통 취임식이 열린 지난 20일부터 닷새간 1천109명을 상대로 실시된 여론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 광고 -

취임사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2%에 그쳤고, 14%는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다. 

라이 총통은 당시 취임 연설에서 따로 ‘독립’이라는 단어를 거론하지 않은 채 “새 정부는 ‘네 가지 견지’를 계승하면서 비굴하지도 거만하지도 않고(不卑不亢), 현상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 가지 견지’란 전임 차이잉원 정부가 2021년 발표한 양안 관계 원칙으로 ▲ 자유·민주 헌정 체제를 영원히 견지 ▲ 중화민국과 중화인민공화국의 상호 불예속 견지 ▲ 주권 침범·병탄 불허 견지 ▲ ‘중화민국 대만’의 앞날 견지와 전체 대만 인민의 의지 준수를 그 내용으로 한다. 

라이 총통은 이어 “주권이 있어야 비로소 국가”라면서 “중화민국 헌법에 따라 중화민국 주권은 국민 전체에 속하고, 중화민국 국적자는 중화민국 국민이며, 여기에서 알 수 있듯 중화민국과 중화인민공화국은 서로 예속되지 않는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취임식 당일 대만의 주권 주장이 곧 독립 주장이라면서 공산당과 정부 모든 채널은 물론 관영언론을 통해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고 위협을 가했다.

이어 중국은 23∼24일 대만해협과 대만 북부, 남부, 동부 및 진먼다오, 마쭈다오, 우추다오, 둥인다오 등에서 육·해·공·로켓군을 동원해 사실상 침공을 염두에 둔 대만 포위 훈련을 했다. 

TVBS 방송은 라이 총통에 대한 중국 반응이 전임 차이 총통의 첫 당선 때인 2016년 때보다 더 거칠다고 짚었다. 라이 총통과 차이 전 총통은 친미·독립 성향의 민주진보당(민진당) 소속이다.

이 방송은 차이 전 총통 집권 이후 여론조사에서는 17%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가 나빠질 것으로 봤는데, 이번에는 그보다 10%포인트 많은 27%가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