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지각 끝 베일 벗는 애플 AI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AI 열풍 1년여 만, 애플표 AI 공개

‘생성형 인공지능(AI) 지각생’ 애플이 마침내 애플표 AI를 공개한다. 10일 열리는 애플 세계 개발자 회의(WWDC)가 그 자리다.

2007년 아이폰 출시로 전 세계에 스마트폰 혁명을 일으키고, 2022년 초 세계 최초로 시가총액 3조 달러를 돌파한 애플은 수년간 1위였던 시총 순위가 올 들어 3위까지 떨어졌다. 2022년 말 AI 열풍이 불어닥친 이후에도 AI 도입에 여유를 부려온 탓이다.

- 광고 -

8일 블룸버그통신 등의 보도를 종합하면 애플은 이번 WWDC에서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라고 이름 붙인 AI 시스템을 공개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 공개될 아이폰 신제품을 비롯해 최신형 칩 기반의 맥 컴퓨터, 아이패드 등에 탑재될 예정이다.

주목할 만한 기능은 답장 제안이다. AI가 이용자를 대신해 이메일과 문자에 응답을 자동 생성해준다고 한다.

음성 기반 AI 비서 ‘시리’의 성능도 개선될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에서 보낸 이메일을 전부 삭제해 줘”, “사진 속 얼굴을 더 환하게 보이도록 편집해” 식으로 더 세밀한 주문을 할 수 있게 된다.

문자 메시지에는 단어나 문구를 입력하면 AI가 맞춤형 이모티콘을 바로 생성해주는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음성메모에는 녹음 내용을 자동으로 글로 풀어주는 기능이 생기고, 사진 앱에는 사람이나 물체를 사진에서 제거하는 등 편집 기능이 들어갈 것이라고 한다.

블룸버그는 “애플의 오픈AI와의 계약 발표가 올해 WWDC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이는 지난 몇 년간 실리콘밸리의 힘이 얼마나 많이 이동했는지를 보여준다”고 평했다. 기즈모도는 “애플이 올트먼을 실리콘밸리의 왕으로 등극시켜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일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