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상승 기대’ 엔비디아 주가 액면분할 첫날 0.8% 올라 마감(종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액면 분할이 주가 상승에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

인공지능(AI) 칩 대장주 엔비디아의 주가가 주식 액면 분할 이후 첫날 거래에서 소폭 상승 마감했다.

오늘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전장보다 0.75% 오른 121.7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광고 -

장이 시작되자 120.37달러로 출발해 초반에는 2%대까지 하락세를 보이다 소폭 상승세로 전환했다.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 7일 종가 기준으로 1천208.88달러(약 166만원)였다가 장 마감 후 액면 가치가 10분의 1로 분할되면서 120.88달러(약 16만6천원)로 조정됐다.

이번 주식 분할에 따라 지난 6일 장 마감 시점에 엔비디아 보통주를 보유한 주주는 보유 주식 수가 10배로 늘어나게 됐다. 예를 들어 4주를 보유했던 주주는 액면 분할 후 40주를 갖게 된다.

하지만 주식의 액면 가치가 단순히 쪼개진 것으로, 그 자체로 엔비디아의 시장 가치에는 변동이 생기지 않는다.

엔비디아 시가총액은 지난 5일 주가 상승으로 3조 달러를 넘어섰다가 6일과 7일 주가가 연속으로 하락하며 3조 달러 밑으로 내려갔다.

이날 종가 기준 시총은 2조9천958억달러로, 3조달러에 다시 근접했다.

분할 전 가격 기준으로 엔비디아 주식이 마지막으로 120달러에 거래된 것은 2022년 10월이었다. 이는 지난 7일 종가 기준으로 엔비디아 주가가 10배로 되는 데 2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엔비디아 주가는 올해 들어 이날까지 146% 올랐다.

월가에서는 이번 주식 액면 분할이 소액 투자자들을 끌어들이면서 주가 상승에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금융정보회사 옵션리서치앤드테크놀로지서비스의 매트 엠버슨은 “주식 분할이 많은 개인 투자자들에게 엔비디아 주식을 훨씬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고 야후파이낸스에 말했다.

투자은행 TD코웬의 애널리스트 매슈 램지는 엔비디아가 “10으로 나눌 수 있는 주식임을 증명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120달러에서 140달러로 상향했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스도 엔비디아의 내년 매출 성장과 주당순이익(EPS) 증가를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120달러에서 145달러로 올려 잡았다.

골드만삭스 분석팀은 “투자자들은 통상 거래 가격이 낮고 거래가 유연하다는 점 때문에 유동성이 높은 주식에 더 높은 가치를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