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동북·중서부에선 폭염에 산불…남부엔 첫 열대성 폭풍 강타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멕시코 동북부도 폭풍 피해로 3명 사망, 체감기온 100도 넘어

대륙 구분상 북미에 있는 미국과 멕시코가 이상고온과 집중호우 등 지역별로 천차만별 양상을 보이는 날씨에 신음하고 있다.

이례적인 수준의 폭염과, 강풍을 동반한 폭풍이 동시에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멕시코에서는 최소 3명의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 광고 -

멕시코 기상청(SMN) 기상정보 알림과 AP·AFP통신 보도 등을 종합하면 미국 동북부와 중서부에는 불볕더위로 일부 지역에 폭염 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졌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폭염 속에 자전거를 타는 여성들 [로이터=연합뉴스]

기상청은 이날 오대호 동부와 뉴잉글랜드 지역에서, 주말에는 오하이오 밸리를 중심으로 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온도와 습도를 결합한 체감 열지수가 화씨 100도에 근접하는 등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당국은 내다봤다.

실제 캐나다 국경과 가까운 메인주 카리부에서는 전날 열지수가 남부 마이애미보다 높은 화씨 103도를 기록했다고 AP는 보도했다.

기후변화단체 “미·멕시코 덮친 폭염, 온난화로 35배나 더 심각해져”

서남부에 가까운 뉴멕시코와 서부 LA 북서쪽에서는 폭염 속에 산불까지 덮치면서, 주민들의 생활터전과 수목들을 잿더미로 만들고 있다.

이는 강한 고기압 세력이 뜨거운 공기를 지상과 가까운 곳에 가두면서 나타나는 ‘열돔'(Heat Dome) 현상 영향이라는 게 기상당국의 분석이다.

미국 접경 멕시코 서북부 소노라에서도 한낮 기온이 화씨 100도 가까이까지 오르는 등 더위가 주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현지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보도했다.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다국적 단체인 WWA(World Weather Attribution)는 이날 온라인으로 발표한 연구 결과에서 “최근 미국과 멕시코 등을 덮친 치명적 더위는 지구 온난화로 인해 35배나 더 심각해졌다”며 “5∼6월 관측된 최고 기온은 25년 전보다 평균 4배 높았다”고 밝혔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위성서 찍은 뉴멕시코주의 산불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WWA는 멕시코에서 폭염에 더해 물 가용성 감소 영향으로 3월 이후 최소 125명이 사망했다는 통계를 제시하면서, “극심한 더위는 앞으로 매우 흔하게 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에서는 열대성 폭풍 속에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미국 동남부 텍사스와 멕시코 동북부 멕시코만 인근 지역에는 올 허리케인 시즌 첫 열대성 폭풍인 ‘알베르토’가 강타하면서, 멕시코 누에보레온에서만 미성년자 3명이 범람한 강물과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는 전날 늦은 밤 엑스(X·옛 트위터)에 “몬테레이(누에보레온 주도) 대중교통 서비스를 한시적으로 중단할 것”이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게시하며 주민들의 안전을 당부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이날 오전 알베르토의 세력이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