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앤스로픽, 2배 빨라진 AI 모델 출시…”오픈AI 등 경쟁사 능가”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차트·그래픽 해석 등 시각적 추론, 코딩 능력 갖춰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경쟁사인 앤스로픽(Anthropic)이 오늘 업계 최고 수준의 최신 인공지능(AI) 모델 ‘클로드 3.5 소네트(Sonnet)’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앤스로픽은 지난 3월 ‘클로드 3’ 모델을 3가지 버전으로 출시한 바 있는데, 이번에 공개한 클로드 3.5 소네트는 이전보다 한 단계 진화한 3.5 모델 제품군 중 첫 번째로 선보이는 제품이다.

- 광고 -

클로드 3.5 소네트는 이전 모델 클로드 3의 가장 강력한 버전인 오푸스(Opus)보다 2배 빠른 속도로 작동하며 차트나 그래프 해석과 같은 시각적 추론 능력에서 가장 강력한 성능을 보여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앤스로픽이 공개한 자체 평가 자료에 따르면 클로드 3.5 소네트는 멀티모달(복합정보처리) 과제 수행 결과, 차트 이해도와 문서 이해도 부문에서 각각 90.8%, 95.2%의 점수를 받아 오픈AI의 GPT-4o(차트 이해도 85.7%, 문서 이해도 92.8%)를 앞섰다.

아울러 클로드 3.5 소네트는 정교한 추론 및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추고 있어 도구가 주어질 경우 독립적으로 코드를 작성하고 편집, 실행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1조달러 규모 시장서 기술 경쟁 점점 치열해져”

회사 측이 선보인 예시 영상에서 이 AI 모델은 ‘해변에서 게와 조개가 등장하는 8비트 스타일의 게임을 만들어 달라’는 취지의 요구에 따라 간단한 아케이드 게임을 금방 만들어 냈다.

앤스로픽은 또 클로드 챗봇이 생성한 코딩이나 문서, 다른 콘텐츠를 바탕으로 여러 사람이 실시간 협업하며 공동 작업을 할 수 있게 하는 ‘아티팩트'(Artifacts) 기능도 출시한다고 밝혔다.

클로드 3.5 소네트는 클로드 전용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서 일정 한도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유료 구독자는 훨씬 더 큰 한도로 접근할 수 있다.

앤스로픽의 공동 창업자이자 사장인 대니엘라 애머데이는 “우리의 평가에 따르면 클로드 3.5 소네트는 업계에서 가장 지능적인 모델”이라며 “기업들이 선택하는 AI 모델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에 말했다.

앤스로픽은 오픈 AI의 창립자 그룹 일원이었던 대니엘라와 다리오 애머데이 남매가 2021년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구글과 아마존이 각각 20억 달러와 40억 달러를 투자하는 등 지난해 5번의 펀딩을 통해 총 73억 달러를 끌어모았다.

미 경제매체 CNBC는 “10년 내 1조달러(약 1천392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생성형 AI 시장에 오픈AI와 앤스로픽 같은 스타트업들이 가세하면서 시장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한 기술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