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부, “푸틴, 올해 중국 국빈 방문” 공식 발표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러시아 외무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올해 중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오늘(9일)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중국 공식 방문에 대해 논평하면서 푸틴 대통령의 올해 방중 계획을 공개했다.

- 광고 -

러시아 외무부는 라브로프 장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한 것과 관련해 “시 주석은 라브로프 장관의 중국 방문을 푸틴 대통령의 올해 중국 국빈 방문을 위한 포괄적인 준비의 중요한 단계로서 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 주석이 러시아와 중국의 관계를 높이 평가했으며 포괄적인 파트너십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준비가 돼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라브로프 장관의 중국 방문은 다가오는 최고위급 접촉을 위한 준비로 볼 수 있다”며 “실제로 그런 접촉은 계획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와 중국의 높은 수준의 우호 관계를 고려할 때 고위급 접촉이 합리적이고 필요한 것으로 이해된다”면서도 푸틴 대통령의 구체적인 방중 일정은 아직 공개하기 이르다고 설명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대선에서 5선을 확정 지은 푸틴 대통령이 5월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회담한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의 취임식은 5월 7일 열릴 예정이어서 중국은 푸틴 대통령의 새 임기 첫 해외 순방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라브로프 장관은 전날부터 이틀간 중국을 공식 방문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라브로프 장관이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과 만나 미국의 군사정치 동맹 구축 노력 속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를 보장하는 방안, 한반도 및 중동 정세, 유라시아 안보,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시 주석이 지난달 22일 모스크바 인근 공연장에서 발생한 테러에 애도를 표하고 러시아 내 테러 소탕에 지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