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서부 산불 확산일로…‘석유생산 거점’ 포트 맥머리 위협

도시 외곽 13㎞까지 바람 타고 불길 접근…4개마을 6천명에 대피령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캐나다 서부에서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는 산불로 석유생산 거점 도시인 앨버타주 포트 맥머리까지 위협받고 있다.

14일 로이터,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지역 자치단체인 우드 버팔로 당국은 포트 맥머리 남단의 비콘 힐, 애버샌드, 프레리 크릭, 그레일링 테라스 등 4개 마을 주민 6천여명을 상대로 대피령을 내렸다.

- 광고 -

이는 산불이 포트 맥머리 외곽 13㎞까지 번진 데 따른 것이다. 산불의 규모는 1만 헥타르(㏊·1㏊는 1만㎡) 이상으로 커졌다.

앨버타주 산불 정보관인 조시 세인트 온지에 따르면 산불은 시속 40㎞의 바람을 타고 마을 쪽으로 번지고 있다.

산불 진압 대원들도 불길의 기세에 섣불리 나서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소방 항공기와 헬기가 물과 방화제를 뿌리며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온라인 브리핑에서 “불행히도 우리에게 유리한 바람이 아니다. 바람의 방향이 바뀔 때까지 불은 마을 쪽으로 계속 다가올 것”이라며 “연기 기둥이 계속 피어오르고 하늘은 연기로 뒤덮였다”고 말했다.

이곳에서는 2016년에도 대형 산불이 발생해 9만명이 대피한 적이 있다.

비콘힐에서 디저트 가게를 운영하는 수지 제렌디 씨는 “(하늘이) 매우 어둡고, 주황색이다. (2016년) 기억이 떠오르는 데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한 뒤 3마리의 개와 함께 차를 몰고 앨버타주 주도인 에드먼턴으로 향했다.

대피령이 내려지지 않은 포트 맥머리의 다른 마을에서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몸을 피하고 있다.

엘시 니스터(71)씨는 로이터에 2016년 산불 때도 대피한 경험이 있으며 지금 대피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사람들이 대피령을 기다리지 않고 있다. 다시는 이것을 겪고 싶지 않다. 끔찍하다”고 말했다.

포트 맥머리 당국은 2016년에 비해 산불에 대비가 잘 돼 있다고 말했다. 도시를 둘러싸고 있는 대부분의 한대림이 당시 산불로 소실돼 불쏘시개가 적어졌다는 뜻이다.

포트 맥머리는 캐나다 오일샌드(원유를 함유한 모래) 산업의 허브로, 캐나다 전체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하루 약 33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한다.

선코어 에너지, 임페리얼 오일 등 굵직한 석유 회사가 주변에 포진해 있어 상당수 노동자들의 거주지 역할도 하고 있다.

RNB에너지 분석관인 마틴 킹 씨는 이번 산불로 “생산 현장이 위협받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산불 때에는 포트 맥머리 지역에서 하루 1백만 배럴 이상의 석유 생산이 중단된 바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