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총재 사실상 연임 확정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사실상 연임을 확정했다.

IMF는 오늘 게오르기에바 총재 후임 선출을 위한 후보 신청을 전날까지 진행한 결과 총재 본인이 유일한 후보로 등록했다고 확인했다.

- 광고 -

이로써 오는 9월 30일 첫 임기를 마치는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변이 없는 한 두 번째 임기를 이어가게 됐다.

미국과 유럽은 오랜 관행으로 세계은행(WB)과 IMF 수장 자리를 각각 나눠 맡아 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해 인도계인 아제이 방가를 WB 총재로 추천했고, WB는 그를 총재로 선임한 바 있다.

올해 70세인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불가리아 출신으로 유럽연합(EU)을 포함해 핵심 유력 국가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AFP 통신은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지난달 연임 의사를 확인한 바 있다”면서 “게오르기에바 총재 재임 기간 IMF는 코로나19 사태로 고통받는 나라들에 재정적 지원을 하는 동시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피해를 입은 유럽 나라들에도 지원을 이어 왔다”고 보도했다.

IMF 이사회는 이달 중 차기 총재 선임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