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칠 어린이들이 없다” 춘천교대, 강원대와 통합 추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학령인구 감소로 위기를 맞은 춘천교육대학교가 강원대학교와의 통합을 추진한다.

춘천교대는 7일 급격한 교원양성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강원대와의 통합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춘천교대는 지난달 30일 학내 최고 심의·의결기구인 대학평의원회에서 구성원 다수의 찬성에 따라 이런 결정을 내렸으며, 이주한 총장이 이날 이를 재가했다.

- 광고 -

교육부는 최근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초등교원 양성과정 입학정원을 12%감축하기로 하면서 교대 지원책으로 현직 교사 재교육 기능 확대를 제시했다. 하지만 강원도는 초등교원 수가 매우 적어 교육부의 지원책으로는 정상적인 학교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앞서 춘천교대는 지난달 15~16일 생존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학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거점 국립대와의 통합(55.56%)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현 체제유지(31.62%), 타 교육대와 통합(8.71%) 등이 뒤를 이었다.

춘천교대는 앞으로 교직원, 학생, 대학 본부 부서장이 두루 참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가칭)를 꾸려 구성원 의견을 수렴하고, 강원대와 통합 논의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춘천교대는 “학내 구성원들의 미래와 우리나라 초등교육의 미래를 고려하면서 현실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